IR정보

[매일경제] 줄기세포 드림팀 '스템랩'

이름
stemlab
작성일
2018-06-20 09:06
조회
5534
[People & Analysis] 줄기세포 드림팀 `스템랩`…"2021년 임상시험이 목표"

연구·임상·경영 전문가 모여…2011년에 설립한 바이오社

환자소변서 신경줄기세포 얻어…끊어진 신경 연결 기술연구

신찬옥 기자

입력 : 2018.06.20 04:01:03

"매일 진료실에서 척추손상 환자들을 보면서 현대의학이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저는 이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가 `하나님이 주신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그만큼 간절한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100% 노력을 다할 생각입니다."

이장보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비장한 각오를 남기고 수술이 있다며 자리를 떴다. 유승권 고려대 생명공학부 교수는 "치료제를 사람에게 적용하는 본격적인 임상시험 전인 동물실험부터 이 교수가 연구를 주도하고 있어 든든하다"면서 "우리의 공동 연구로 머지않은 미래에 척추손상 환자에게 근본적인 치료제를 선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유 교수와 이 교수는 바이오벤처 스템랩에서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스템랩은 2011년 말 유 교수가 연구한 `세포 리프로그래밍(직접교차분화)`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한 회사로, 케임브리지대 국제경영학 박사 출신 오동훈 대표가 경영을 맡아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왔다.

오 대표는 "유 교수님은 기존 성체줄기세포와 배아줄기세포 연구의 한계를 잘 알고,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연구를 고민한 끝에 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을 개발했다"며 "원천기술부터 응용기술까지 탄탄한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있고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해 함께 창업하게 됐다"고 말했다.

2001년부터 여러 건을 기술이전했던 유 교수는 직접 창업을 결심하고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로 `드림팀`을 꾸렸다. 유 교수가 원천기술 연구에 전념하는 동안 오 대표가 경영을 맡고 이 교수가 임상시험 전반을 관리한다. 연구를 빠르게 진행하기 위해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 연구소에서 결과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도 동시에 진행한다. 연구·임상·검증·경영이 시너지 효과를 내며 시간을 최대한 단축할 수 있도록 디자인한 것이다. 임상의가 동물실험부터 참여하고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는 임상 결과를 오송첨복단지에서 재검증하는 것은 바이오기업 중에서는 흔지 않은 일이다.

줄기세포는 `꿈의 치료제`로 각광받지만 성공하기가 쉽지 않은 분야다. 유 교수는 그간 줄기세포에 대한 과도한 기대와 그에 따른 실망, 평가 절하에 대해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사람들은 줄기세포가 만능 치료제라고 생각했는데 현재 연구나 결과물을 보면 이상과 현실의 괴리가 크다"며 "우리는 `신경줄기세포를 만들어서 끊어진 신경을 연결하자`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다. 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을 활용하면 다양한 계열의 세포를 직접 교차 분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경줄기세포는 뇌와 척추에 극소수만 존재하기 때문에 어떤 줄기세포로 어떻게 신경줄기세포를 만들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현재 진행 중인 배아줄기세포나 일본이 주도하는 iPS 역분화 줄기세포 연구로 안전하게 신경줄기세포를 만들 수 있을지는 학계에서도 여전히 뜨거운 이슈다.

스템랩은 환자의 `소변`에서 추출한 세포를 배양해 신경줄기세포를 만들고 다시 환자에게 투여하는 치료 모델에 도전한다. 유 교수는 "소변 300㏄만 있으면 분화시킬 세포를 얻을 수 있다. 약을 많이 복용하는 등 일부 환자를 제외하고 10명 중 7명에게서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유도신경줄기세포 치료제의 생산 공정을 만들고, 이 교수가 척수손상질환 동물모델을 이용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오 대표는 "올해 작은 동물(마우스) 실험을 완료하고 내년에 중대동물(원숭이) 실험을 마친 후, 내후년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을 신청하는 것이 목표"라며 "2021년께 임상시험에 들어가기 위해 다각도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피부와 탈모 관련 줄기세포 연구로 특허 15건을 낸 바 있다. 스템랩을 통해 내년부터 관련 제품을 출시한다.

황폐화된 두피를 비옥하게 바꿔주는 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유 교수는 "탈모 치료기전 역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만들 생각이다. 두피 속 `미니장기`인 헤어점을 직접 만들어 어린 시절 세포로 바꿔주겠다는 것"이라며 "스템랩의 철학은 세상에 없던 치료제를 만드는 것이다. 역분화 기술로 재생의학의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창업에 뜻을 둔 제자들에게 롤모델이 될 세계적인 바이오회사로 키우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링크 :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8&no=387480
No. Subject 이름 작성일 조회
17 stemlab 2018.06.22 7607
16 stemlab 2018.06.20 5534
15 stemlab 2018.06.19 4628
14 stemlab 2018.03.16 4717
13 stemlab 2018.01.26 4761
12 stemlab 2017.05.08 4557
11 stemlab 2017.03.15 4718
10 stemlab 2016.11.29 5092
9 stemlab 2016.11.18 4793
8 stemlab 2016.09.13 4727
7 stemlab 2016.03.10 4492
6 stemlab 2015.12.14 5231
5 stemlab 2015.09.03 4889
4 stemlab 2015.06.24 5129
3 stemlab 2015.03.18 4346